[방역우수사례]전시·박람회 '철통 방역'…110만명 방문객 중 2차 감염 한 명도 없어 > 전시회 소식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home > 공지사항 > 전시회 소식

전시회 소식

더농부 귀농산어촌의 전시회 소식입니다.

[방역우수사례]전시·박람회 '철통 방역'…110만명 방문객 중 2차 감염 한 명도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더농부귀농귀촌페어
댓글 1건 조회 73회 작성일 20-07-15 13:44

본문

입장 전부터 3~4단계 방역
대형마트·백화점보다 철저


지난달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고양 킨텍스를 코로나19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킨텍스에서 열린 ‘프리미엄 펫쇼’ 행사에 다녀온 관람객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입장 전 문진(QR코드)-마스크착용-발열검사-손소독-발열검사(2차)에 이르는 4단계 방역 덕분에 2차 감염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중대본은 “다중시설이라도 생활방역수칙과 철저한 시설방역으로 감염피해를 막은 대표적 사례”라고 평가했다.

 

fb5b833cd983a132d22ce38e896b61d1_1594787952_4466.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 지난 5월 재개된 전시·박람회가 방역 성공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침체된 경제회복을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전시·박람회, 컨벤션은 열어야 한다는 업계의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이 전국 15개 전시컨벤션센터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5월부터 7월 둘째 주까지 총 87건의 전시·박람회가 열린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기업과 관람객을 포함해 전시장을 방문한 인원만 110만 명에 육박한다.

그동안 전시·박람회에선 집단감염이나 2차 전파 사례가 단 1건도 나오지 않았다.

행사 현장의 3~4단계 ‘겹겹이 방역’이 그만큼 효과가 있었다는 방증이 될 수 있다.

지난 5월 초 킨텍스에서 열린 MBC건축박람회는 나흘간 4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다.

코로나19 발병 이후 석 달여 만에 처음 열린 이 행사는 국제전시협회(UFI)로부터 “전시·박람회의 방역모델을 보여줬다”는 극찬을 받았다.

지역 확진자가 7000명에 가까운 대구는 지난달 베이비&키즈페어가 열려 2만여 명이 방문했다.

이달 초 코엑스에서 열린 코리아빌드는 3만 명이 넘는 인원이 행사장을 찾았다.

지난 5월 이후 전국에서 가장 많은 22건의 전시·박람회가 열린 부산 벡스코는 방문 인원이 약 30만 명에 달한다.

그럼에도 행사장을 통한 감염전파는 나오지 않았다.

 

최근 열리는 전시·박람회는 입장 전부터 3~4단계에 걸친 ‘멀티 방역’ 조치가 기본이 됐다.

입장 전 이뤄지는 OR코드를 활용한 신분확인문진을 시작으로 발열검사와 손소독, 마스크 및 위생장갑 착용 등이 단계별로 이뤄진다.

행사장 내에서도 1.5m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조민제 한국전시주최자협회 회장은 “행사 현장에서는 대형마트, 백화점, 지하철보다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 [한국경제신문]이선우 기자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380170?lfrom=facebook

 

----------------------------------------------------

저희 더농부 귀농귀촌 페어 사무국은 보도 된 기사 및 국내 전시장의 높은 방역 안전성을 바탕으로

참가 기관 및 기업, 그리고 방문하시는 모든 참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이트 정보

더농부 귀농산어촌 온라인박람회

TEL. 02-6671-0741 FAX. 02-6671-0748 E-mail. farmfair@naver.com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SK V1 E동 11, Dangsan-ro 41-gil, Yeongdeungpo-gu, SK V1, E-tower Copyright © 2020 더농부 귀농산어촌 온라인박람회. All Rights Reserved.